대구 확진자의 73.1% 관련성 확인…청도대남병원 관련 119명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 2000명 넘어…전체 확진자의 60%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천명을 넘어섰다.

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기준 국내 확진자 3천526명 가운데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2천113명이다.

이는 전체 확진자의 59.9%에 달한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 대부분은 대구·경북에서 발생했다.

지역별 확진자를 보면 대구는 1천877명, 경북 164명이다.

대구의 경우 전체 확진자 2천569명의 73.1%가 신천지대구교회 관련으로 확인됐다.

방역당국은 이 지역 확진자 가운데 감염경로를 확인하고 있는 690명 역시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보고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경북 청도대남병원 확진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119명이다.

119명 가운데 35명은 대남병원에 남아 치료 중이다.

나머지 환자는 다른 병원으로 옮겨지거나, 거주지가 있는 지역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7명은 사망했다.

감염경로를 알 수 없는 확진자는 1천261명으로 전체의 35.8%다.

방역당국은 이들 중 대구·경북에서 확인된 환자는 신천지대구교회와 관련됐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