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1일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50사단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1일 대구시 중구 서문시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경북 상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1일 확진 판정을 받은 55세 여성은 경북 상주시 사벌국면에 거주하는 중학교 교사다. 지난달 28일 상주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다. 그 결과 1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달 15일 대구에 거주하는 조카를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0일 이후에는 학교에 출근하지 않았다. 이 확진자가 접촉한 조카는 지난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상주시보건소는 이 여성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확진자가 방문한 보건지소, 이비인후과, 약국 등도 일시 폐쇄 후 소독 방역할 예정이다.

1일 기준 상주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4명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