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조선족이 온라인 갈등 유발했다는 주장
"중국의 국권침탈행위 수사해달라" 청원
'차이나 게이트'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차이나 게이트'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캡처

삼일절인 3월1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 '차이나 게이트'라는 키워드가 등장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차이나 게이트'는 공식적으로 밝혀진 것은 아니나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국내 온라인상 각종 갈등과 분쟁들을 중국과 조선족들이 유발한 것이라는 주장에서 나온 말이다. 이를 주장하는 이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회가 혼란한 틈을 타 여론 조작이 이뤄지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지난 달 28일엔 이와 관련해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청원인은 "중국의 조직적 여론 조작 및 국권침탈행위를 엄중하게 수사해달라"라는 제목의 글에서 "현재 중국발 댓글 공작 및 국권침탈 정황이 속속 드러남에 따라 국민들은 걷잡을 수 없는 분노와 모멸감에 이를 갈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특히 언론에 보도되었을 정도로 수천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채 현 정권의 홍위병 노릇을 하던 거대 트위터리안 'OOO'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대한민국의 여론을 악의적으로 조작하던 조선족이었다는 사실이 밝혀지자 해당 트위터를 삭제한 뒤 아무런 처벌 없이 도주한 상태"라고 했다.

청원인은 "과거 광우병, 사드 때부터 우한폐렴(코로나19)으로 나라 안팎이 분열되고 막대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하고 있는 현재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의 사회적 갈등의 배경에 중국이 있었다는 점, 그리고 그와 관련된 자들이 밝혀져도 현 상황에서처럼 아무런 처벌 없이 도주하고 있다는 점은 나라다운 나라 대한민국에선 용납될 수 없는 일"이라고 분노를 드러냈다.

이러 "부디 청와대에서는 대통령 및 행정부가 보유한 모든 권한을 총동원하여 관련된 자들의 색출과 처벌 및 관련 행위의 원천 차단을 이루어 대한민국의 국권이 두 번 다시 중화인민공화국에 의해 좌지우지되지 않도록 강력한 대응을 촉구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 청원은 사전동의 100명 이상이 돼 관리자가 검토 중이라는 공지를 받았다. 이날 새벽까지 9000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은 관리자 검토 후 공개 청원으로 전환될 예정이다. 다만 청와대 청원 요건에 맞지 않으면 비공개나 일부 숨김 처리될 수 있다.

한편 이번 주장에 대해 "극우 세력이 주된 '일간베스트' 사이트에서 조작한 내용인데 다들 선동됐다", "가짜뉴스고 '일베' 자작극에 다들 속고 있다"고 반박하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최민지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