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지난 달 27일 오전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 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 회원들이 지난 달 27일 오전 신천지 교주 이만희 총회장을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 하기에 앞서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신천지 해체와 이만희 총회장에 대한 구속수사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1일 이만희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총회장은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 측과 협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 측은 그간 이 총회장이 다른 신도들처럼 자가 격리 상태라고 했다. 그는 현재 경기권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진다.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고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신천지 측은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했다.

또 "신천지 성도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을 받은 일부 성도들로 인한 감염자 발생에 대해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