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SNS에 '대구·경북 확진자 수용'소식 퍼지자 입장 표명

제주도는 대구·경북 등 다른 지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병상 제공과 관련해 결정된 사항이 없다고 1일 밝혔다.

제주도 "타지역 코로나19 확진자 병상 제공 결정된 사항 없다"

제주도는 이날 코로나19 합동브리핑에서 "행정안전부와 지난달 28일 오후 제주지역 병상 현황에 대해 통화를 한 바 있지만, 이는 전국 시도 병상에 대한 현황 조사의 일환일 뿐"이라며 "다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의 병상 제공과 관련해 아무것도 결정된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29일 행안부와 다시 통화해 다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에 대한 병상 제공 결정사항이 없음을 재차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제주도의 이런 입장표명은 최근 일부 언론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대구·경북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해 입원 대기를 하다 숨지는 환자까지 발생하면서 정부가 제주의료원 등 도내 병원으로 코로나19 확진자를 이송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내용이 알려진 데 따른 조치다.

김광식 제주의료원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제주의료원은 현재 도내 감염병 관리기관으로 지정돼 코로나19 환자가 생긴다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준비를 해나가고 있다"며 "이 과정에서 다른 지역 확진자의 병상을 제공하려 한다는 오해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정부가 비상시 병상 사용지정 권한이 있으나, 향후 병상 제공 결정 과정에서 환자를 이송할 때 항공편을 이용해야만 하는 제주의 지역적 여건과 특성에 대해서 고려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