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소문 통해 '지자체 고발·언론 보도' 불만 드러내
신천지 "오늘 이만희 총회장 코로나 진단검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은 1일 이만희 총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진단검사를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단체 관계자는 "(총회장이) 검사를 받기 위해 보건소 측과 협의를 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신천지 측은 그간 이 총회장이 다른 신도들처럼 자가 격리한 상태로 지내고 있다고 밝혀 왔다.

이 총회장은 현재 경기권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는 이날 '정치 지도자 여러분께 보내는 호소문'을 내 "신천지를 범죄 집단화하는 시도를 멈춰달라"고 요청했다.

신천지는 "각 지자체에서 명단을 문제 삼아 신천지를 앞다퉈 고발하겠다고 한다"며 "신천지가 관련 시설을 은폐하고 있다는 보도도 잇따르고 있다"고 불만을 표출했다.

이 단체는 "부족한 역량이지만 코로나 19 확산을 막기 위해 지자체와 최대한 보조를 맞춰가고 있다.

해당 지자체로부터 격려도 받고 있다"며 "신천지 성도들을 몰아세우지 마시고 적극적인 협조에 나설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어 "신천지 성도라는 것을 밝히지 않은 상태에서 확진을 받은 일부 성도들로 인한 감염자 발생에 대해서 고개 숙여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