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흑인지지층 덕 4차경선 압승, 저력과시…고전끝 회생 모멘텀 확보
사흘 뒤 샌더스와 치열 경합 예고…중도 경쟁 블룸버그 본격 등판이 변수
다시 '샌더스 대 바이든'?…민주 경선 이젠 '슈퍼화요일' 승부로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에서 초라한 성적을 면치 못하며 체면을 구겼던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드디어 네 번째 경선지역인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그토록 갈망하던 첫 승리를 수확했다.

그것도 2위와 격차를 크게 벌린 압승이다.

바이든 캠프로서는 14개 주가 한꺼번에 경선을 치르는 '슈퍼화요일'을 사흘 앞둔 시점에 선두주자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을 추격할 모멘텀을 마련한 것으로, 슈퍼화요일에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의 등판도 예고돼 있어 더욱 치열한 경선전이 예상된다.

아이오와와 뉴햄프셔, 네바다에 이어 네 번째로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민주당 대선 경선이 치러진 29일(현지시간) 미 언론은 투표가 종료되기 무섭게 바이든 전 부통령을 승자로 점찍는 예측결과를 내놨다.

그것도 압승이다.

40% 개표를 기준으로 한 CNN방송 보도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은 50.7% 득표로 멀찌감치 앞서 나갔고 샌더스 의원이 18.7%로 뒤를 이었다.

이달 3일 첫 경선지인 아이오와에서 4위라는 충격적 성적표를 받아든 뒤 다음 경선지인 뉴햄프셔에서는 5위로 전락하고 네바다에서 그나마 2위로 체면치레를 한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무엇보다 반가운 소식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는 흑인 지지층의 표심 덕분으로 보인다.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날 민주당 경선 참여자 절반 이상이 흑인이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다시 '샌더스 대 바이든'?…민주 경선 이젠 '슈퍼화요일' 승부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이날 승리로 민주당 대선 경선의 구도는 다시 '샌더스 대 바이든'의 구도로 압축되는 분위기다.

당장 사흘 뒤로 다가온 슈퍼화요일에는 14개 주가 일제히 경선을 치른다.

대의원 수가 415명으로 가장 많은 캘리포니아를 비롯해 텍사스(228명), 노스캐롤라이나(110명), 버지니아(99명), 매사추세츠(91명) 등 '대형주'가 대거 포함돼있다.

경선은 각 주에 배정된 대의원을 득표율에 따라 확보하는 방식이고 대선후보로 낙점되는 데 필요한 대의원 수의 3분의 1 정도가 슈퍼화요일에 결정되기 때문에 사실상 대선후보의 윤곽이 드러날 수도 있는 날이다.

민주당이 경선을 통해 뽑는 대의원은 3천979명이고 이중 1천357명이 이날 결정된다.

경선 시작 전에는 바이든 전 부통령이 1위인 전국 여론조사가 이어졌으나 지금은 전국 여론조사도 샌더스 의원이 1위를 고수하는 실정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으로서는 남은 사흘이 어느 때보다 중요할 수밖에 없다.

샌더스 의원도 바이든 전 부통령의 추격을 의식한 듯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개표 시간에 슈퍼화요일 경선 지역인 버지니아주 버지니아비치에서 지지를 호소했다.

슈퍼화요일부터 중도 대표주자를 놓고 바이든 전 부통령과 경쟁해온 블룸버그 전 시장이 경선에 참여한다는 점도 경선전을 치열하게 만드는 또 하나의 변수다.

지지층이 겹치는 탓에 블룸버그 전 시장의 데뷔가 화려할수록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블룸버그 전 시장의 성적이 기대 이하로 드러나고 중도 표심이 몰린다면 바이든 전 부통령이 극적으로 재기할 수도 있다.

이날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는 억만장자 톰 스타이어가 개표 중반까지 깜짝 3등을 하는 이변도 연출했다.

스타이어는 그간 하위권을 면치 못했으나 사우스캐롤라이나에 광고비로 2천360만 달러(285억원)를 쏟아부었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아이오와에서 1등을 차지하며 파란을 일으켰던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벤스 시장은 네바다에서의 3위에 이어 이번 사우스캐롤라이나에서 4위로 주저앉으며 확장성에 한계를 보였다.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역시 부티지지 전 시장에도 못미치는 저조한 성적을 냈다.

다시 '샌더스 대 바이든'?…민주 경선 이젠 '슈퍼화요일' 승부로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