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아산 확진자 모두 62명…또 다른 '슈퍼 전파지역' 우려 커져
천안·아산 10명 코로나19 추가 확진…10대 4명 포함

충남 천안과 아산에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0명이 추가로 나왔다.

이 가운데 천안에는 10대 4명(남자)이 포함됐다.

천안 9명, 아산 1명 등이다.

천안·아산 확진자는 모두 62명(천안 55명·아산 7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지난달 22일부터 각각 가래와 두통 등의 증상을 느껴 가까운 보건소나 병원을 찾아 검사 결과 지난달 29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천안과 아산시는 확진자들을 상대로 역학조사를 진행하는 동시에 이들의 주요 동선을 파악해 방역 소독을 진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