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119상황실 방역 관리 강화

소방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함에 따라 119상황실 방역관리를 강화했다고 1일 밝혔다.

119신고접수와 출동지령·관제·의료상담업무를 담당하는 119상황실에서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 상황관리에 큰 차질이 생길 수 있다.

이런 상황을 막고자 소방청은 전국 119상황실 출입구를 1개로 제한하고 외부인 출입을 통제했다.

또 하루에 두차례씩 소독을 하고 있다.

상황실을 출입하는 직원의 발열 여부도 매일 확인한다.

근무 시에는 마스크와 마이크 커버 등 위생용품을 반드시 사용하도록 했다.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와 경북 일부 시·도에서는 상황실 직원들이 보호복을 입고 근무하고 있다고 소방청은 전했다.

확진자 발생으로 상황실이 일시 폐쇄되는 경우에 대비해서는 일선 소방서 시스템을 활용하고, 상황실 근무 경험자를 대체 투입해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할 방침이다.

황기석 소방청 119종합상황실장은 "재난 안전 관련 상황을 최초로 접수하는 119상황실 기능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