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가 방식도 비대면으로 전환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창업지원사업의 모집 기간을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평가 방식도 대면·발표 평가에서 온라인 등 비대면 방식으로 바꾼다.

중기부, 코로나19로 창업지원사업 모집연장

이에 따라 현재 창업자를 모집 중인 예비창업패키지와 창업도약패키지, 사내벤처육성 프로그램,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사업, 청소년 비즈쿨의 접수 기간이 연장된다.

예비창업·초기창업·창업도약 패키지는 평가 일정도 연기된다.

또, 재도전성공패키지와 민관 공동창업자발굴육성, 로컬크리에이터 활성화 지원, 판교창업존 입주기업 선정, 메이커스페이스 구축 사업은 오프라인 평가 과정을 동영상과 유선 등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취소됐던 사업별 오프라인 설명회도 유튜브 등 온라인으로 실시한다.

이에 더해 예비창업패키지 등 오프라인 교육이 의무인 지원사업은 '창업에듀' 등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을 모두 대체한다.

중기부 관계자는 "지원을 받으려던 창업자들이 코로나19로 받는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