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방한에 매달려 벌어진 일…박능후·강경화 즉각 해임해야"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 재차 주장…추경엔 "구체적 내용 알려줘야"
심재철 "병상 부족 심각…긴급명령권 발동해 분산 수용해야"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 "국가 차원의 긴급명령권을 발동, 병상을 확보해 환자들의 목숨을 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대구시만해도 (확진자가) 2천500명이 넘어서면서 병상수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정세균 국무총리가 병상 문제와 관련해 국가적 차원에서 명령이 가능하다고 했지만, 아직 어떤 조처를 하고 있다는 이야기는 못 들었다"며 "국군수도병원 등 군 병원, 수도권 국공립병원, 대형 민간병원에 명령을 발동하라"고 요구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어 "늦어도 한참 늦었지만, 오늘이라도 중국인 입국을 전면 금지해 국내로의 감염원 유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며 "이시간 현재 전 세계 78개 나라에서 우리 국민이 입국을 금지당하거나 강제 격리되는 수모를 겪고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하는 대통령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 방한에 매달린 나머지 이런 일이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그는 외국의 한국인 입국 금지 조치 등과 관련해 "무능한 보건복지부 장관과 외교부 장관을 즉각 해임하는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또한 '코로나 확산 방지 및 피해지원 3법'을 통합당이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감염병 특별 관리 지역 설정과 의료기관의 긴급 지원금 선지급을 가능하게 하고, 병상 지원 명령·시설사용 명령, 소상공인 긴급영업 안정 자금 지원의 내용이 담겨 있다고 심 원내대표는 설명했다.

오는 2일 국회 본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던 정 총리가 불참하는 것과 관련, "대구시 쪽에서 먼저 (정 총리가 대구에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왔고, 들어보니 충분히 타당하다고 판단해 통 크게 양보하겠다고 했다"며 양해의 뜻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해선 "추경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내용이 어떻게 되는지 알아야 한다는 것"이라며 "(정부가) 구체적인 내용 없이 무조건 추경만 이야기한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