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제출·정부 전달 명단 비교하니 7천210명 차이
광주시 "신천지, 오늘까지 전체 명단 제출 안 하면 고발" 경고

광주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대응에 필요한 신자와 교육생 명단을 제출하지 않으면 고발 조처를 한다고 신천지 측에 경고했다.

광주시는 1일 코로나19 대응 현황 브리핑에서 "신천지로부터 직접 제출받은 숫자와 정부로부터 전달받은 명단을 비교해보니 신도 3천835명과 교육생 3천375명 내용은 제출되지 않았다"며 "3만2천93명으로 추정되는 전체 명단과 7천210명 차이가 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발표자로 나선 김종효 광주시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차장은 "전체 명단을 확보해야 누가 대구에 갔는지, 기존 확진자와 접촉했는지, 현재 증상이 있는지를 파악할 수 있다"며 "오늘까지 제출 안 하면 감염병 관리 및 예방에 관한 법률 18조에 따라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고발 조처는 베드로 지파(광주·전남)뿐만 아니라 교단 총회를 대상으로 할 수 있다고 광주시는 덧붙였다.

광주시가 지금까지 신천지 신자 2만4천883명을 전수조사한 결과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람은 신자 373명과 교육생 36명 등 모두 409명이다.

보건소 역학조사로 409명 가운데 신자 193명과 교육생 12명 등 205명을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로 추렸다.

205명 중 190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15명은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광주시 전수조사에서 연락이 두절된 1천8명은 경찰이 추적 중이다.

경찰은 1일 오전 현재 신자 663명과 교육생 261명 등 924명의 소재를 확인해 광주시에 통보했다.

광주시는 경찰이 소재를 파악한 인원을 대상으로 재차 전수조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의심 증상이 있다고 답한 3명을 검사할 예정이다.

이밖에 광주시는 경북 성주에 거주하는 확진자 A(63·여)씨가 이달 18일부터 사흘간 광주 광산구를 다녀갔다는 동선을 파악했다.

A씨는 18∼19일 신가동 중앙아동병원 4층 병동에서 손주를 문병하고 간호했다.

보건 당국은 A씨와 접촉한 의료진과 가족을 자가격리해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했는데 모두 음성이 나왔다.

4층 병동에 입원한 환자와 그 보호자도 능동 감시를 하고 있으며 해당 병동은 이달 4일까지 폐쇄된다.

광주에서는 현재까지 모두 9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누적됐는데 지난달 23일 이후로 추가 확진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