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6일 울산 1번 확진자와 울산 신천지교회서 예배
울산시, 남구 신천지 신도 47세 주부 18번째 확진

울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8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울산 보건당국은 1일 남구 거주 47세 주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신천지 신도인 이 확진자는 지난달 16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 30분 사이 울산 신천지교회에서 예배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16일에는 울산 1번 확진자인 27세 대구지역 초등학교 여교사가 예배 본 날이다.

이로써 울산 확진자 18명 중 신천지 신도는 모두 11명으로 집계됐다.

확진자 현재 건강 상태는 기침과 코막힘 증세를 보인다.

가족으로는 남편과 딸이 있는데, 보건당국은 자가격리하도록 하고 검사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확진자의 구체적인 이동 경로에 대해 역학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