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4명·강릉 4명 발생…춘천 신천지 신도 동선 '거짓 판명'
최문순 지사 "철저한 신천지 조사가 핵심…사법체계 개입돼야"
강원 하룻밤 새 확진 8명 늘어…신천지 5명·중 유학생도 감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주춤했던 강원도에서 밤사이 확진자가 8명이 늘면서 도 보건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1일 도에 따르면 지난밤부터 원주와 강릉에서 각 4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도내 확진자 수는 15명으로 늘었다.

추가 확진자 8명 중 5명은 신천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과 관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원주 확진자 4명은 모두 신천지 신도이고, 강릉 확진자 중 1명은 신전치 교육생이다.

나머지 3명은 대구를 방문했던 50대 여성과 관동대에 재학 중인 중국인 유학생, 의료기관 종사자로 밝혀졌다.

도는 신천지 신도 1만331명과 교육생 3천772명 등 모두 1만4천103명에 대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진행해 95.7%(1만3천495명) 마쳤다.

이들 중 258명이 발열 등 의심증세를 보여 101명을 검사했으며, 46명은 음성으로 나왔고 55명은 아직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도는 나머지 유증상자들에 대해서도 검체를 채취해 감염 여부를 확인한다.

이처럼 도내 총 확진자 15명 중 절반 이상(8명)이 신천지와 관련된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 1명은 동선을 거짓으로 말한 것으로 확인됐다.

도가 춘천 거주 신천지 신도 2명 중 1명의 진술과 폐쇄회로(CC)TV, 카드사용내용, 전화 위치추적 등을 통해 확인한 동선을 대조한 결과 일치하지 않았다.

최문순 지사는 "신천지를 철저히 조사하는 것이 이 사태의 핵심"이라며 "지금까지는 행정조사로 고발 조치했으나 속도가 더디기 때문에 사법체계가 분명히 개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에 따르면 이날 현재까지 확진자와 접촉한 사람의 수는 494명이다.

이 중 450명은 격리됐고, 41명은 격리가 해제됐다.

춘천 접촉자 중 고속버스를 이용한 3명은 소재를 파악 중이다.

의사 환자 45명도 격리돼 전담공무원이 1대1로 관리 중이다.

의심 환자는 2천664명으로 2천4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623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강원 하룻밤 새 확진 8명 늘어…신천지 5명·중 유학생도 감염

특히 강릉에서는 기숙사에 격리돼있던 중국인 유학생 중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아 유학생 관리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달 28일 입국한 이 유학생은 증상이 없었으나 입국 후 곧장 검체를 채취해 분석한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전날까지 중국인 유학생 1천440명 중 419명이 입국한 것으로 파악했다.

앞으로 339명이 더 입국할 예정이며, 유학생 중에는 기숙사 격리를 거부하고 자취방 등에 자가격리를 고집하는 유학생이 있어 방역망에 구멍이 생길 우려가 크다.

최 지사는 "무증상 감염은 파악하기 힘든 만큼 다시 한번 전수조사하겠다"며 "기숙사에 들어가지 않은 유학생들도 통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