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업계, 한달 간 대규모 생필품 할인행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경기 위축이 우려되는 가운데 편의점들이 이달 대대적인 생필품 할인에 나섰다.

1일 편의점 업계에 따르면 CU는 이달 한 달간 전국 1만4천여개 점포에서 주요 생필품을 한 개 사면 하나를 더 주는 플러스원(+1) 증정 행사를 한다.

CU는 "외부활동 자제로 근거리 소비가 점차 늘어나면서 고객의 알뜰 소비를 돕고 가맹점의 안정적인 운영을 꾀하기 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50% 할인과 같은 효과를 내는 플러스원 행사 대상은 칫솔·치약·샴푸·면도기 등 생활용품 30여종이다.

죽·덮밥·즉석밥·통조림·컵라면 등 80여가지 먹거리 상품에 대해서는 투플러스원(2+1) 행사를 한다.

CU는 또 생필품 부족을 겪는 영남 지역 주민을 위해 생수·가공유·빵 등 52종 상품에 대해서는 플러스원 행사와 더불어 최대 42% 할인 행사를 진행한다.

'파래탕면'과 '꼬꼬덮밥' 등 6천여개 인기 제품은 영남 지역 코로나19 사태 수습 관계자들에게 기부한다.

편의점 업계, 한달 간 대규모 생필품 할인행사

이마트24도 한 달간 라면·즉석밥·컵밥·간편죽·통조림 등 먹거리를 비롯해 휴지·샴푸·린스·치약·칫솔·생리대·세제 등 생활필수품 440종에 대해 할인 행사를 한다.

이마트24는 "역대 행사 상품 중 최다 수량"이라며 "그동안 음료·과자류·아이스크림 등에 초점을 맞춘 것과 비교하면 이례적"이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집에 머무는 고객이 늘어나면서 식사 거리와 생필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이달 행사 상품 1천400여종 가운데 30%는 식사 관련 상품 또는 생필품으로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