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조사내용 이관 예정

제주도는 도내 신천지 교인과 교육생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증상 유무 조사를 완료했다고 1일 밝혔다.

제주 신천지 신도·교육생 조사 완료…유증상자 50명 모두 음성

도는 경찰과 함께 지난달 27∼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로부터 받은 도내 신천지 교육생 102명과 교인 646명 등 748명을 전수조사해 744명에 대한 전화 문진을 마쳤다.

이 중 유증상자 50명(교인·교육생 49명, 가족 1명)은 검체 검사에서 모두 음성판정을 받고 능동감시대상으로 분류돼 오는 12일 0시까지 모니터링을 받는다.

748명 가운데 4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경찰 조사 결과 4명 중 1명은 필리핀에 거주 중이며 나머지 3명(교인 2, 교육생 1)은 방대본으로부터 받은 명단상 정보가 불명확해 확인이 어려운 것으로 판명됐다.

도는 전수조사에서 확인된 신천지 신도·교육생 정보와 소재 파악이 안되는 4명의 정보를 오늘 중으로 방대본에 이관할 예정이다.

dragon.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