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완구 매장, 체험 강화한 '토이킹덤'으로 개편

이마트는 기존 완구 매장을 체험형 콘텐츠가 강화된 '토이킹덤'으로 개편한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서울 청계천점에 토이킹덤을 차린 이마트는 지난달 28일 별내점에도 이 매장을 열었다.

올해 기존 완구매장 10여곳을 토이킹덤으로 바꿀 계획이다.

이마트는 "이번에 문을 연 토이킹덤은 이마트가 스타필드 내에서 운영하던 체험형 완구매장을 대형마트에 적합한 형태로 새롭게 선보인 것"이라고 소개했다.

상품 판매가 주를 이뤘던 기존 완구매장과는 달리 체험형 공간이 매장의 20∼30%를 차지한다.

이마트는 "개점 3개월을 맞은 토이킹덤 청계천점은 단위 면적당 완구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보다 30% 이상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