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부처 재출범 후 첫 복수 노조 단체교섭

해양수산부는 2일 오후 2시 정부세종청사에서 해수부 복수노조와 단체교섭에 나선다고 1일 밝혔다.

단체교섭은 예비교섭·실무교섭·본교섭 등 3단계로 진행된다.

지난해 12월 교섭절차 합의를 위한 예비교섭이 마무리돼 2단계인 실무교섭을 하게 됐다.

정부 측에서는 기획조정실장을 대표로 과장급 교섭실무위원을 포함해 총 9명이 참석한다.

노조 측에서는 윤병철 노조 측 실무교섭 대표 등 9명이 참석한다.

이후 여러 차례 실무교섭을 거쳐 잠정 합의안을 마련하고, 본교섭에서 교섭 의제를 합의하고, 최종 노사 단체협약을 맺게 된다.

해수부는 2013년 12월 국가공무원노동조합과 첫 노사 단체협약을 맺었고, 현재는 복수 노조로 국가공무원노동조합과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 있다.

해수부는 "이번 교섭은 2013년 부처 재출범 이후 복수 노조를 대상으로 추진하는 첫 번째 단체교섭"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