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부는 3월 이달의 해양생물로 수줍게 미소 짓는 얼굴이 특징인 상괭이를 선정했다고 1일 밝혔다.

상괭이는 쇠돌고래과에 속하는 소형 돌고래로 최대 2m까지 자란다.

다른 돌고래와 달리 주둥이가 짧고 앞머리가 둥글며 등지느러미가 없는 것이 특징이다.

상괭이는 갓 태어났을 때는 흑색이지만 성장하면서 회백색이 된다.

상괭이는 홍콩·한국·일본 등 아시아 동부 연안에만 분포한다.

우리나라에서는 서·남해 연안과 동해 남부 연안에 출현하고, 서해에서 가장 많이 발견된다.

주로 2∼3마리가 무리를 지어 살고, 먹이가 풍부한 곳에서는 30마리 이상이 큰 무리를 이루기도 한다.

상괭이는 과거에는 우리 바다에서 흔히 볼 수 있었지만 최근 어업에 따른 혼획으로 개체 수가 급격하게 줄어들었다.

국제적으로도 세계자연보전연맹에서 멸종 가능성이 높은 취약종으로 분류했다.

또 멸종 위기에 처한 야생동식물의 국제거래에 관한 협약 부속서 Ⅰ에 포함돼 '무역이 중지되지 않으면 멸종될 생물종'으로 지정됐다.

해수부는 해양생태계의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6년부터 상괭이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이달의 해양생물에 '웃는 고래' 상괭이 선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