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말 석탄발전 감축 비용 산정 후 전기요금 반영 여부 결정

봄철 미세먼지 배출을 최대한 줄이기 위해 3월 중 최대 28기의 석탄발전기 가동을 멈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2019년 12월∼2020년 3월) 대응 특별대책'에 따라 이달 일부 석탄발전소의 가동을 정지하고 상한제약을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에 따라 3월 한달 동안 석탄발전기 21∼28기를 가동 정지한다.

주중에는 21∼22기, 야외 활동이 많은 주말에는 27∼28기의 가동을 멈출 방침이다.

나머지 석탄발전기 최대 37기에 대해서는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상한제약을 시행한다.

또 미세먼지 배출이 상대적으로 적은 저유황탄을 계속 사용한다.

봄철 미세먼지 405t 줄인다…이달중 석탄발전 21∼28기 가동중지

산업부는 봄철 석탄발전 감축 방안을 추진하면 전체 석탄발전 부문의 미세먼지 배출량을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약 405t(-35.8%)의 감축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추산했다.

다만 전력수급과 계통 상황, 정비 일정, 설비여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특별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는 석탄발전 감축 방안을 탄력적으로 조정한다.

미세먼지 고농도 시기 대응 특별 대책 기간이 종료되는 3월 말 이후에는 석탄발전 감축에 든 비용을 면밀히 산정한 후 전기요금에 반영할 필요성이 있는지 등을 검토할 예정이다.

앞서 한국전력은 지난달 28일 2019년 연간 실적을 발표하면서 11년 만에 가장 큰 규모의 영업적자를 낸 것과 관련해 봄철과 겨울철 석탄발전소 가동을 중지하거나 제한하도록 한 미세먼지 대책으로 석탄 이용률이 떨어진 것이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석탄 이용률은 2018년 74.7%에서 지난해 70.7%로 줄었다.

당시 한전은 "전력그룹사 간 협력 강화와 경영 효율화 등 고강도 자구노력을 통해 실적개선과 재무건전성 강화에 만전을 다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지속가능한 요금체계 마련을 위해 합리적 제도 개선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