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해기업 재정 부담 완화…R&D 사업비로 감염 예방용품 구매 가능
"연구현장 코로나19 확산 예방" 신규 R&D 접수기간 연장

정부가 연구 현장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것을 예방하고 개발자의 안정적인 연구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신규과제 접수 기간과 평가 일정을 연장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상반기에 모집하는 신규 과제 중 마감일이 3월 20일 이전엔 경우 접수 기간을 2주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또 위기 경보 수준이 '심각' 단계인 동안에는 선정·단계·최종평가의 평가 일정을 잠정 연기한다.

대부분 연구개발(R&D) 사업은 3∼4월 중 대면 발표평가가 예정돼 있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대면평가를 미룬 것이다.

산업기술 R&D에 참여하는 중소기업 중 코로나19 피해기업은 재정 부담을 줄이도록 규정을 개정해 이달 바로 시행한다.

코로나19 피해기업의 기술료 납부 기간을 연장하고 정부 출연금과 민간 부담으로 구성된 R&D 사업비 중 민간부담금을 완화한다.

R&D 현금지원이 제한된 중소기업 연구인력 인건비도 일정 부분 현금 사용이 가능하도록 한다.

코로나19로 인한 행사, 출장 취소에 따른 수수료와 행사 참석자에게 지급하는 마스크, 손 소독제 등 감염 예방 용품 구매에 사용된 비용도 R&D 사업비로 지원할 수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한 연구자들과 연구수행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애로사항을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필요하면 제때 추가적인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