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단양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는 대구 남구청에 83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전달했다고 1일 밝혔다.

군은 새마을회, 주민자치협의회 등 14개 단체와 쌀, 라면, 생수, 즉석식품 등 생필품을 마련했다.

단양군, 자매도시 대구 남구에 생필품 830만원어치 전달

생필품은 자가 격리 중인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단양군과 대구 남구는 지난해 11월 자매결연 행사를 하고 여러 방면에서 내실 있는 교류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류한우 군수는 "군민의 따뜻한 마음을 담은 생필품이 큰 어려움을 겪는 남구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