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지도부 나타나서 협조해야…불응시 살인죄로 형사고발"
박원순 시장, 윤석열 총장에게 "신천지 이만희 체포" 촉구

박원순 서울시장이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해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의 교주 이만희(89) 총회장을 체포하라고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촉구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이만희 신천지교 총회장은 이번 사태의 핵심 책임자로 즉각 문제해결에 나서십시오"라는 제목으로 페이스북 게시물을 올리고 "(이만희 총회장을 비롯한 신천지 지도부가) 필요한 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서울시는 이미 예고한 대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죄 등으로 형사고발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윤석열 검찰총장께 요청한다"며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바이러스 진원지의 책임자 이만희 총회장을 체포하는 것이 지금 검찰이 해야 할 역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시장은 이만희 총회장 등 신천지 지도부가 즉각 잠적을 중단하고 나타나 국민들에게 사과하고 본인들부터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전체 신천지 신도들이 바로 검사를 받도록 하는 등 방역당국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시장은 서울시가 감염병 관리법 관련 조항에 따라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신천지 관련 이동통신 기지국 접속자와 사용자 위치정보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서울시가 요청한 정보는 ▲ 31번 확진자가 참석한 예배 시간을 전후한 대구 신천지교회 주변 반경 1km 내 이동통신 기지국 접속자 정보 ▲ 이만희 총회장 형의 장례식이 진행되는 동안 청도대남병원 주변 반경 1km 이내 이동통신 기지국 접속자 정보 ▲ 질병관리본부가 서울시에 제공한 신천지 신도 2만8천317명의 위치 정보 중 2월 20일부터 현재까지 3명 이상의 동일 기지국 사용자 및 위치정보다.

박 시장은 "위 세 가지 정보를 받으면, 대구 신천지교 예배 및 대남병원 장례식에 참석한 신천지 신도들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고, 신천지 신도들이 예배당 및 사무실 폐쇄 후에도 여전히 비밀리에 만나고 있는 장소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사태의 핵심 책임은 이만희와 신천지교의 지도부에 있으며 분명하게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러지 않는다면 서울시는 이미 경고했듯이 모든 권한과 수단을 동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