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신규 확진자 359명…사망 17명·격리해제 30명
코로나19 확진 376명 추가, 총 3526명…대구·경북 3000천명 넘어

중앙방역대책본부는 1일 오전 9시 기준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76명 추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국내 확진자는 총 3천526명으로 늘어났다.

신규 확진자 376명 중 359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333명, 경북 26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서울 5명, 충남 5명, 경남 3명, 경기 2명, 부산 1명, 충북 1명 등이다.

신규 확진자가 대구·경북에서 집중 발생하면서 이 지역 누적 확진자는 3천83명으로 늘었다.

대구 2천569명, 경북 514명이다.

다른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경기 84명, 서울 82명, 부산 81명, 경남 62명, 충남 60명, 울산 17명, 대전 13명, 충북 11명, 광주 9명, 강원 7명, 인천 6명, 전북 5명, 전남 3명, 제주 2명, 세종 1명 순이다.

신천지대구교회 관련 확진자는 전날 오전 기준 총 1천557명, 청도대남병원 관련 확진자는 119명이다.

전날 오후 이후 추가된 확진자는 아직 감염경로 분류가 안 돼 집계에 반영되지 않았다.

사망자는 전날과 마찬가지로 총 17명이다.

격리해제 확진자는 전날보다 2명(57세 여성·76세 남성) 추가돼 총 30명으로 늘었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9만6천명을 넘어섰다.

확진자 3천526명을 제외하고 9만3천459명이 검사를 받았다.

이 가운데 6만1천37명은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3만2천422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오전 10시(오전 9시 기준)와 오후 5시(오후 4시 기준) 하루 2차례 신종코로나 환자 현황을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