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내 부부 확진자 첫 발생
원주 신천지 예배당 등 시설물에 폐쇄 스티커 부착. 사진=연합뉴스

원주 신천지 예배당 등 시설물에 폐쇄 스티커 부착.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원주시에서 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사흘 새 원주시 확진자는 5명으로 늘었다.

이들은 모두 지역 신천지 예수교 예배당에서 예배를 봤다. 2명은 부부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C(55)씨와 D(66)씨는 지난 달 28일 원주 첫 확진자가 된 A(47)씨와 같은 예배당에서 함께 예배를 봤다. E씨는 29일 확진자인 B(57)씨의 아내다. B씨의 아들은 음성이고, 딸은 현재 검사 중이다.

E씨를 제외한 4명 모두 지난 달 16일 신천지 태장동학생회관에서 300여명과 예배를 본 것으로 확인됐다. 보건당국은 신천지를 중심으로 추가 확진자가 더 나올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원주는 도내에서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이 가장 많은 곳이다. 원주시는 신천지 신도와 교육생 7102명을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 중 유증상자는 189명이다. 현재 증상은 없지만 증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 무증상 고위험군도 694명으로 파악됐다. 5445명은 무증상자로 분류됐고, 621명과는 연락을 시도하고 있다.

또 이날 강릉에서도 4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해 도내 확진자는 15명으로 늘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