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는 가수 아이유가 3천만원을 기부했다고 1일 밝혔다.

서초구에 거주하는 아이유는 그간 꾸준히 저소득층을 위한 기부를 이어왔고, 최근에는 국제구호개발 비정부기구(NGO) 굿네이버스에 1억원, 대한의사협회에 1억원 상당의 의료용 방호복 3천벌을 기증했다.

아이유가 서초구에 기부한 돈은 기초수급자세대와 한부모세대에게 전달할 방역물품을 사는 데 쓰일 예정이다.

아이유 외에도 서초구에서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주민들의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서초동에 사는 80대 주민은 1천만원을 구청에 보내왔다.

이름을 밝히지 않은 이 기부자는 "코로나 확진자가 점점 느는 상황에서 작은 힘이나마 보태고 싶었다"고 밝혔다.

잠원동의 한 주민도 의료용 마스크 800장을 기부했다.

지난달 27일 주민 모임 '서리풀힐링워킹'은 서초구보건소로 떡 8상자를 보내왔고, 이튿날에는 중년의 남성이 보건소로 찾아와 떡 한 상자와 '고맙다'는 내용이 적힌 메모지를 전달하고 사라졌다.

이밖에 서초맘카페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5만원부터 수십만원까지 기부 릴레이가 펼쳐지고 있다고 서초구는 전했다.

조은희 구청장은 "바이러스도 뚫지 못하는 것이 우리의 마음"이라며 "따뜻한 서초구민들의 마음을 바탕으로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아이유, 서초구에 3천만원 전달…코로나 극복 주민 기부 이어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