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적십자사 통해 대구·경북 등 지역 전달 예정
상하이 기증 마스크 50만개 내일 한국에…동방항공 운송지원

중국 상하이직할시가 기증한 마스크 50만개가 2일 한국에 도착한다.

1일 주상하이 한국 총영사관에 따르면 상하이시가 기증한 마스크는 2일 오전 11시 55분(현지시간) 상하이 푸둥공항에서 이륙하는 중국 동방항공 MU5041편에 실려 정오(한국시간)께 인천공항에 도착한다.

상하이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의 대구·경북 등지를 지원해달라면서 지난달 27일 트럭 3대 분량인 마스크 50만장을 상하이 총영사관에 보냈다.

상하이를 기반으로 한 중국 동방항공은 상하이시의 마스크 기증 소식이 알려진 이후 운송비를 받지 않고 총 3t가량 중량의 마스크 화물을 운송하겠다고 나섰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마스크는 대한적십자사에 넘겨진다.

이후 대부분 마스크가 대구·경북에 지원될 예정이다.

상하이 총영사관 측은 빠르면 2일 저녁 무렵에는 상하이시 기증 마스크가 대구·경북 지역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밖에도 상하이시의 자매도시인 부산과 우호 협력 자치단체인 전라남도와 전라북도에도 일부 마스크가 전달될 예정이다.

상하이시 기증 마스크 중 10만장은 의료용, 나머지 40만장은 KN95 마스크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