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도 확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경북 경산에서 생후 45일된 신생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자가 됐다. 국내 최연소다.

1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경북 경산에서 부모와 거주하는 생후 45일된 남아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올 1월15일생인 아기는 지난달 22일부터 엄마(30)와 경북 의성의 친할머니 집에서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아기 엄마도 코로나19 양성으로 모자가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료진과 의성보건소는 모자의 건강 상태가 나쁘지 않고 아기가 병원에 입원하면 오히려 감염 위험이 높다고 판단해 전날 밤 모자를 경산 자택으로 이송해 격리조치했다. 모자의 건강 상태를 지켜본 뒤 필요하면 최우선으로 병실을 배정한다는 방침이다.

보건당국 조사 결과 아이 아빠(36)는 신천지 교인으로 지난달 2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엄마는 신천지 교인 명단에 없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