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신문, '의학적 감시 대상자'에 "생활물자 보장 중" 주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까지 나서 코로나19가 유입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북한이 평안도와 강원도에서만 약 7천명을 사실상 '자택격리' 상태로 감시 중인 것으로 추정된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일 '비루스(바이러스) 전염병을 막기 위한 선전과 방역사업 강도 높이 전개' 제목의 기사에서 평안남도와 강원도에 각각 2천420여명, 1천500여명 등 총 3천900여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이 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4일 조선중앙방송은 북·중 접경인 평안북도에 "3천여 명의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평안남북도와 강원도에서만 의학적 감시 대상자가 최소 7천명에 달하는 셈이다.

신문은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 속에서 심장병, 고혈압, 기관지염 등을 앓고 있는 사람들에 대한 의학적 관찰을 특별히 강화하는 한편 치료도 적극 따라 세우고 있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없다" 북한, 평안·강원도 자택격리만 7천명 육박

북한 매체들은 '의학적 감시 대상자'의 개념은 명확히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들에게 땔감, 식료품 등을 보내 생활 보장 대책을 '빈틈없게' 하고 있다는 주장으로 볼 때, 당국의 감시 하에 이동제한 조처 등이 내려진 일종의 '자택 격리자'들로 추정된다.

실제로 의료 인프라가 열악한 북한은 과거에도 감염병이 돌면 일부 주민들을 아예 집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하는 등 철저히 감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자택 격리라 하더라도 주민 감시 체계가 잘 구축된 북한 체제 특성상 강제성이 더 있을 수 밖에 없다.

실제 이 과정에서 식량 배급이 원활하지 않아 거주지를 이탈하는 경우도 빈번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문이 이날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에 대한 생활물자 보장 사업을 강조한 것 역시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없다" 북한, 평안·강원도 자택격리만 7천명 육박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