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초중고 개학 연기 기간 독서교육프로그램 운영

서울시교육청이 개학 연기로 학교에 나오지 않는 초·중·고등학생을 위해 독서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서울시교육청은 개학연기 기간 '집콕독서'라는 독서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집콕독서는 학교별로 운영된다.

교사가 교육과정을 고려해 학생이 읽을 책을 제시하고 독후감 등 과제를 내주면 학생이 이를 수행한 뒤 교사에게 이메일 등으로 보내 피드백을 받는 방식이다.

교육청은 "교육청과 독서교육종합지원시스템 전자도서관을 활용하면 다양한 전자책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