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자치구, 확진자 상세동선 미공개…홈피·문자로 상호명까지 밝히는 곳도
확진자 동선 공개수준 자치구별 제각각…시민들 혼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 자치구들이 시민들에게 전파하는 확진자 동선 공개 정도가 제각각이어서 혼란을 불러일으킨다는 지적이 나온다.

1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서울 마포구는 지난달 27일 오후 5시25분 '타 구 거주 코로나19 확진자가 마포구를 방문한 것을 확인하고 해당 지역 방역 및 격리를 끝냈다.

자세한 사항은 마포구청 홈페이지를 확인 바란다'는 안내 문자메시지를 발송했다.

이용자가 몰린 마포구 홈페이지는 같은 날 오후 9시께까지도 제대로 화면이 뜨지 않거나 연결이 끊기는 등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마포구는 문자 발송 직후 공식 페이스북 계정에도 같은 내용을 올렸다.

그러나 구가 공개한 노원구 거주 43세 남성(지난 25일 확진 판정)의 동선에는 '마포대로4길', '백범로24길' 등 길 이름만 나와 있었고, 상세한 주소나 상호명은 공개되지 않았다.

한 이용자는 해당 게시물에 단 댓글에서 "(확진자가) 길에서 식사한 게 아니지 않느냐. 구민들이 정확히 어느 상점인지 알아야 스스로 접촉자인지 아닌지 판단하고 신고할 수 있다.

다른 구들은 상호명을 공개한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마포구 관계자는 "역학조사가 완전히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구체적인 상호명을 모두 공개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이후 역학조사에서 확실히 방문한 것으로 파악된 곳의 상호명은 추가로 공개한 상태"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도 지난달 28일 구청장 주재 브리핑에서 관내에 코로나19 확진자 4명이 추가로 발생했다고 발표하면서 상세한 확진자 동선은 밝히지 않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정확한 상호를 공개했을 때 선의의 피해자가 나올 수 있어 구에서는 지번이나 상호를 비공개로 하는 원칙을 갖고 있다"며 "이를 보건복지부가 아닌 기초자치단체 차원에서 임의로 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설명했다.

이 내용을 다룬 기사의 댓글난에는 "다른 구는 상호명과 동선을 상세히 공개한다", "최소한 건물 이름이라도 알려달라" 등 의견이 빗발쳤다.

상세 확진자 동선을 공개한 경우에도 자세한 정보는 홈페이지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다시 접속해 확인해야 하는 경우가 있는가 하면, 간략하게 문자메시지로 정리해 공지하는 경우도 있었다.

확진자 동선 공개수준 자치구별 제각각…시민들 혼란

서울 송파구는 지난달 24일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하면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 발생했다.

자세한 내용은 구청 홈페이지를 참고해 달라"고 알렸다.

홈페이지에 공개된 확진자 동선에는 확진자가 방문한 가게 이름과 버스 노선명 등이 명확하게 나와 있었다.

경기 안양시는 지난달 25일 오전 확진자 동선을 공개하면서 안전 안내 문자에서부터 확진자가 방문한 장소와 시간을 포함했다.

서울 서초구도 이달 초부터 문자메시지 수신을 동의한 시민을 대상으로 구내 확진자 동선을 상호명을 포함해 상세하게 공개하고 있다.

시민들은 이처럼 자치구별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을 안내하는 방식이 제각각이고, 공개되는 정보 수준도 각기 다르다며 모든 지자체들이 상세하고 친절하게 정보 공개를 해주길 호소하고 있다.

마포구민 서모(27)씨는 "주민 입장에서 가장 궁금한 것은 확진자 신상정보가 아니라 확진자 동선이 내 동선과 겹치는지다"라며 "문자메시지에는 그런 정보가 담겨야 한다"고 말했다.

서대문구에 사는 정모(72)씨도 "나를 포함해 주변 노인들은 인터넷 사용에 능숙하지 않아 구청 홈페이지에 들어가 보라고 하면 찾아보기 힘들다"며 "시급한 상황인 만큼 문자로 주소를 알려줘도 좋을 것 같다"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