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흘만에 4단계로 올려…이탈리아도 여행금지로 격상
이란에 대해서는 2주내 방문객의 미국 입국 금지 조치

미국은 29일(현지시간) 한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한국 일부 지역에 대해 국무부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개최한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3보] 미, 한국 일부지역에 여행경보 최고단계 '여행금지'로 격상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지난 26일 3단계 '여행 재고'로 올린 데 이어 사흘 만에 최고 등급으로 격상한 것이다.

이 조치는 미국인의 해외여행에 관한 것이다.

미국은 또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는 이탈리아의 일부 지역에 대해서도 여행경보를 4단계로 올린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와함께 최근 2주 이내에 이란을 방문한 사람들의 미국 입국을 금지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은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자가 증가하는 데다 이날 첫 사망자가 나오는 등 코로나 확산 우려가 커진 것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국무부에 한국, 이탈리아와 협력하고 이들 국가가 미국으로 오는 개인들의 의료 검진을 할 때 조율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이들 국가와 공동으로 협력적인 방식으로 함께 일하길 고대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한국과 이탈리아 등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도 거론되지만 이날 발표 내용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다만 앨릭스 에이자 보건복지부 장관은 "우리는 코로나19로 가장 충격을 받은 지역에서 오고 가는 여행의 수치를 더 낮추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앞서 국무부는 한국의 코로나19 확산과 맞물려 1단계이던 여행 경보를 지난 22일 2단계(강화된 주의)로 올린 데 이어 나흘 만인 26일 3단계(여행 재고)로 격상했다.

기존에 코로나19와 관련해 4단계 여행금지가 적용된 국가는 중국(2월 2일)과 이란(2월26일) 등 2곳이었지만 여기에 한국과 이탈리아 일부 지역이 추가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지난 24일 이미 한국에 대해 최고 등급인 3등급(경고) 여행 경보를 한 상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