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218만개, 대구·청도 154만개
우체국은 주말동안 판매 안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9일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 등 공적 판매처를 통해 전국에 마스크 448만개를 공급했다고 밝혔다. 우체국이 주말에 문을 닫으면서 판매처는 다소 줄었다. 마스크 공급량도 전날보다 53만장 감소했다.

식약처에 따르면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청도)에 154만개, 수도권에 218만개, 그 밖의 지역에 61만개, 공영홈쇼핑에서 10만개가 공급되고 있다.

대구·경북 지역에서는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에서 마스트를 구매할 수 있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에서는 약국과 행복한백화점(서울 양천구)에서 살 수 있다.

나머지 지역에서는 약국과 농협 하나로마트(인천 포함), 아임쇼핑(부산역점)에서 구매할 수 있다.

농협 하나로마트는 서울과 경기를 제외한 전 지역 매장이 마스크를 판매하고 있다. 공영 홈쇼핑을 통한 주문은 전국에서 가능하다.

방송시간에 맞춰 전화주문을 하면 되며, 이날 홈쇼핑별 판매량은 행복한백화점 10만개, 아임쇼핑 부산역점 4만개 등이다.

정부는 주말에 우체국이 문을 닫음에 따라 약국을 통한 유통을 기존 121만개에서 261만개로 확대했다. 약국에 갈 때는 휴일지킴이약국 홈페이지를 통해 영업 여부를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 약국·농협 등 통해 전국에 마스크 448만개 공급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