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여행객 급감으로 한산한 베트남 공항  /연합뉴스

항공 여행객 급감으로 한산한 베트남 공항 /연합뉴스

베트남 정부가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불허했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29일 베트남 정부가 한국~하노이 노선에 대해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3시간가량 덜어진 꽝닌성 번돈 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이 같은 조치를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 15분(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을 오전 8시 30분께 각 항공사에 전화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10분 인천에서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OZ729편이 이륙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돌아왔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당사가 번돈공항을 이용한 이력이 없어 긴급 회항해 결항 조치했다"며 "베트남 공항 당국이 정확한 사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