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주에는 6조2천억원 이상으로 편성되는 정부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추가경정예산안의 내용에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코로나19 사태가 소비자 물가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지, 10년 만에 가장 낮은 2.0%를 기록한 지난해 경제성장률 잠정치가 조정될지도 주목된다.

다음주 코로나19 추경안 베일 벗는다…소비자물가 영향도 관심

정부는 다음주 중 코로나19 감염증 극복을 위한 추경안을 공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8일 브리핑에서 6조2천억원 이상의 추경안을 다음 주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앞선 사례를 보면, 정부는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 4조2천억원 규모의 1차 추경을 편성했고, 2015년 메르스 때는 11조6천억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다.

세입 경정을 제외한 세출 예산은 6조2천억원 규모였다.

통계청은 다음달 3일 2월 소비자물가동향을 발표한다.

1월 소비자물가는 1.5% 상승해 2018년 12월 이후 13개월 만에 1%를 넘어섰다.

이런 상승폭은 2018년 11월(2.0%) 이후 14개월 만에 최대다.

코로나19의 소비자 물가 영향은 2월 지표에 본격 반영될 것이라고 통계청은 전망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지난해 4분기 및 연간 국민소득 잠정치 통계를 발표한다.

지난달 발표된 속보치에서는 연간 성장률이 2.0%, 4분기 성장률은 전기 대비 1.2%로 집계됐다.

추계 시 이용 자료의 사정에 따라 속보치와 잠정치가 소폭 달라질 수 있다.

앞서 지난해 1분기와 2분기 성장률 잠정치는 속보치 대비 각각 0.1%포인트 하향 조정됐다.

잠정치 통계에는 '국내총생산(GDP) 물가'인 GDP 디플레이터도 함께 발표된다.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으로, 경제 전반의 종합적인 물가 수준을 나타낸다.

반도체 등 주요 수출품목의 가격 급락으로 인해 수출 디플레이터가 크게 하락하면서 GDP 디플레이터는 4분기에는 물론 연간으로도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4일에는 한은에서 2월 말 기준 외환보유액 통계가 나온다.

지난 1월 말 한국의 외환보유액은 역대 최고였던 작년 12월 말보다 8억4천만달러 늘어난 4천96억5천만달러였다.

5일에는 1월 국제수지 통계가 발표된다.

지난해 12월 경상수지는 43억3천만달러 흑자를 보여 8개월 연속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다음주 코로나19 추경안 베일 벗는다…소비자물가 영향도 관심

금융위원회는 4일 정례회의를 열어 대규모 손실을 낳은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의 기관 제재 수위를 확정한다.

금융감독원 제재심의위원회가 DLF 판매 은행인 우리은행과 하나은행에 각각 내린 기관 제재(6개월 업무 일부 정지)와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결정한 과태료 부과(우리은행 190억원·하나은행 160억원) 징계가 논의 대상이다.

기관 제재가 확정되면 손태승 우리금융지주회장 겸 우리은행장, 함영주 하나금융그룹 부회장(DLF 사태 당시 하나은행장) 등에게 내려진 임직원 징계와 함께 당사자에게 통보된다.

손 회장과 함 부회장의 경우 연임과 금융권 취업에 제한이 있는 중징계(문책 경고)가 금감원장 전결로 이미 확정된 상태다.

손 회장이 제재 수위를 통보받으면 금감원의 제재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통한 연임 강행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