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공개
대구 다녀온 20대 여성 간호사
순천 코로나 확진자 발생, 김영록 전남지사 / 사진 = 전남도 제공

순천 코로나 확진자 발생, 김영록 전남지사 / 사진 = 전남도 제공

전남 순천에 거주 중인 20대 여성 간호사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28일 전남도와 순천시에 따르면 순천에 거주하는 A씨(25)의 검체를 채취해 전남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확진 판정이 나왔다. 이는 전남에서 두 번째이며 순천 최초의 코로나19 양성 판정이다.

A씨는 27일 두통과 고열 등 증세가 나타나 민간기관 검사에서도 1차 양성반응을 보였다. 그는 15∼16일 대구에 다녀왔고 17∼21일 병원에 정상 출근했으며, 대구에서 확진자가 속출한다는 소식에 22일부터 병원 측과 협의해 출근을 하지 않고 있었다. 이 후 별다른 증상이 없자 A 씨는 25~26일 순천 시내 미용실·식당·술집·카페 등을 방문했다.

순천시는 28일 오후 A 씨가 방문한 식당 등 2곳을 폐쇄하고 방역 작업을 진행했다. 식당 직원들은 순천시 지정 장소에 격리됐다. 시는 안전안내 문자를 통해 순천시 조례동에 거주하는 A씨가 15일과 16일 대구시 동성로의 지인을 방문했고, 17일부터 21일까지 근무지인 드림내과에 출근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A 씨가 발열 증세를 보이기 전에 출근했던 병원에서는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보고 폐쇄하지 않았다. 현재 A 씨는 전남대병원 음압 병실에서 치료 중이다.

순천시는 A 씨가 현재까지 신천지와는 관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으나 현재 자세한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조만간 좀 더 자세한 동선을 공개하기로 했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