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의료난 얼마나 심각하길래…컨테이너 진료소 등장

대구 북구 학정동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 마당에서 28일 병원 관계자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진료를 위해 컨테이너 형태의 임시병원을 설치하고 있다. 근로복지공단 대구병원은 국가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이날 오후 1시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진료를 시작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