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265명, 경북 15명 추가 확진
현재 대구 확진자 1579명, 경북은 409명
비교적 안전하던 충남서 19명 무더기 확진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경북 경산시 하양읍 국군대구병원에서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용을 위한 병실과 병상을 준비하는 모습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8일 오후 경북 경산시 하양읍 국군대구병원에서 장병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용을 위한 병실과 병상을 준비하는 모습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오전 대비 315명 늘어나면서 국내 확진자는 총 2337명이 됐다. 국내 확진자는 지난달 20일 첫 환자 발생 후 39일 만에 2000명을 돌파했다.

28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오후 4시 기준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사망자는 총 13명을 유지했다.

13번째 사망자는 74세 남성이다. 병상 부족으로 집에서 입원을 기다리다가 이날 오전 영남대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지만 병원 도착 후 사망했다.

그는 신천지 대구교회 전수조사 대상자로 과거 신장이식을 받은 이력이 있다. 코로나19 관련 증상은 22일 나타났고, 확진 판정은 지난 25일 받았다.

국내 확진자 중 대구와 경북 지역 확진자는 이날 오후 4시 기준 1988명으로 늘어났다. 이 지역에서는 오전보다 확진자가 280명 더 나왔다.

오후 4시 기준 지역별 추가 확진자는 부산 2명, 대구 265명, 대전 1명, 울산 3명, 경기 6명, 강원 1명, 충남 19명, 경북 15명, 경남 3명 등이다.

현재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1579명으로 확진자 수가 가장 많고 경북이 409명으로 뒤를 잇고 있다.

이어 경기 72명, 부산 65명, 서울 62명, 경남 49명, 충남 35명, 대전 14명, 울산 14명, 광주 9명, 충북 9명, 강원 7명, 전북 5명, 인천 4명, 제주 2명, 전남 1명, 세종 1명 순이다.

질본에 따르면 대구를 비롯해 인천, 광주, 울산, 세종, 충북, 경남 등은 확진자가 대부분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으로 분류됐다.

현재까지 확진자 중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한 사람은 27명이다. 확진자를 제외하고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사람은 모두 7만 8830명이다. 이 가운데 4만 8593명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3만 237명에 대한 검사는 진행 중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