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업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한 기부가 잇따르고 있다.

패션기업 신원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대구지역의 빠른 회복을 위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에 1억 원의 기부금을 전달한다고 28일 밝혔다.

패션업계도 코로나19 기부…신원, 성금 1억원 대구 전달

신원의 기부금은 방역물품과 긴급 구호물품 지급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브랜드 임블리를 운영하는 패션·뷰티기업 부건에프엔씨도 이날 국제구호개발단체 희망친구 기아대책을 통해 대구·경북 저소득층 가정 아동에게 손세정제 1만개를 기부했다.

신원 관계자는 "경기 위축으로 패션업계도 침체됐지만 아픔을 나누자는 취지로 기부금을 전달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