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원 기다리던 70대 확진자 사망하기도
지난 26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지난 26일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 및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1000명을 넘은 대구가 심각한 병상 부족 현상을 빚고 있다. 지난 27일 기준 입원대기 중인 확진자가 570명에 달했으며 이 중 기저질환을 갖고 있던 한 70대 남성 환자는 입원대기 상태에서 결국 사망했다.

이에 정부가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격리생활을 한 교민과 유사한 수준의 병상 확보 노력을 해달라는 목소리까지 나왔다.

대구 중구·남구가 지역구인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구는 현재 말 그대로 패닉(공황) 상태다. 대구시민이 확진 판정을 받고도 병실이 없어 입원 치료를 보장할 수 없는 매우 엄중한 상황”이라며 “오늘(27일) 입원도 해보지 못한 자가 대기자가 사망했다. 정부는 병상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는 것 맞느냐”고 따져 물었다.

곽 의원은 “자가 격리된 확진자는 치료약이 없어 약도 받지 못한 채 집에 있으면서 보건소 공무원이 시간마다 통증이나 열이 있는지 전화를 걸어오는 모니터링에 응하며 병실이 나오기를 기다린다고 한다”면서 “확진 환자가 치유되거나 중증으로 바뀌기를 앉아서 기다릴 뿐, 사실상 의료진이나 의료장비의 도움을 받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역구 현황 파악 결과 코로나19 증상이 있고 확진까지 4~5일, 확진 이후 입원하기까지 3~4일이 걸려 결과적으로 증상을 감지한 지 한 주 이상 지나야 입원 가능한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지금처럼 확진자가 증가해 수용범위를 넘어서면 우리나라도 중국 같이 아예 치료가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면서 “우한에서 귀국해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과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국방어학원 등에서 격리생활을 한 교민 848명이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병상이 부족하다면) 이런 방식으로라도 정부가 병실 확보에 최선을 다해야 하지 않느냐”고 주문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대구까지 방문해 범국가적 총력지원 체계를 가동했다고 말씀하셨다. 정부가 즉각 조치를 취해줄 것을 다시 한 번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