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각국 철저한 준비, 공격적으로 억제해야"
중국 제외 44개국에서 발병…확진자 3474명 집계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EPA 연합뉴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사진=EPA 연합뉴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결정적 시점에 와 있다"며 세계 각국의 철저한 준비를 재차 강조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7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진행된 언론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지난 이틀 동안 다른 지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중국 확진자 수를 초과했다"며 "브라질, 조지아, 그리스, 노르웨이 등 7개국에서는 첫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 공격적으로 행동하면 코로나19를 억제할 수 있고, 사람들이 병에 걸리는 것을 막아 생명을 구할 수 있다"며 "이들 국가가 빨리 움직여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이란과 이탈리아, 한국에서의 코로나19는 이 바이러스가 무엇을 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면서도 "코로나19는 억제될 수 있다. 그것은 중국이 준 중요한 메시지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벨기에나 캄보디아, 인도, 네팔, 필리핀, 러시아, 스리랑카, 베트남과 같이 2주 이상 확진 사례를 보고하지 않은 나라도 있다"면서 "해당 나라의 경우 공격적인 초기 대응이 바이러스가 발판을 마련하기 전에 전염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대응팀장은 도쿄 올림픽 개최 여부에 대해 "WHO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며 내가 알기로는 올림픽의 미래와 관련해 가까운 시일 내에 어떠한 결정도 내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WHO는 이날 오전 6시 현재 중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사망자 2747명을 포함해 7만8630명이라 밝혔다. 중국을 제외한 44개국에서 54명이 숨졌고 3474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설명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