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1호선 사고 발생해 지연 운행 중
10대 선로 위 걷다 전동차에 치인 것으로 추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7일 오전 6시 50분 경 지하철 1호선 부천역과 중동역 사이 선로에서 19세 A씨가 인천행 전동차에 치여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A씨는 전신에 부상을 입고 심폐소생술 조치를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코레일 측은 "해당 열차에 대한 구호조치는 완료됐다. 하지만 1개 선로만 운행했기 때문에 전동차가 많이 밀려 지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사고로 인천 방향 전동차 운행이 1시간 가까이 지연됐다.

경찰은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측은 투신이 아닌 공중사상사고로 보고 있다. 공중사상사고란 일반인이 본인 부주의 또는 기타원인으로 열차운행선에서 열차에 접촉되어 사망 또는 부상당한 경우를 말한다. 목격자 진술에 따르면 A씨는 선로 옆 자갈이 깔린 길을 걷다가 전동차에 치인 것으로 보인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