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 소아과 의사, 신천지 교인 밝히고 2주간 휴원

경북 칠곡군의 한 소아청소년과 의사가 신천지교회 신도라고 밝힌 뒤 자진 휴원에 들어갔다.

27일 칠곡보건소에 따르면 석적읍에서 소아청소년과 의원을 운영하는 A원장은 지난 25일 의원 입구에 자신이 신천지교회 신도라는 안내문을 붙이고 2주일간 휴원에 들어갔다.

A원장은 또 병원 고객들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저는 신천지교회 신도지만 신천지 대구교회에 간 적이 없고, 31번 확진자와 접촉한 적도 없다.

열·호흡기 증상도 없다"며 "하지만 코로나19에 노출됐을지 몰라 검사 결과와 상관없이 2주일간 병원 문을 닫고 격리하겠다"고 밝혔다.

A원장은 "코로나19의 잠복기는 최대 2주일이라고 하니 노출됐다면 그 안에 증상이 나타날 것이고, 증상이 나타난다면 즉시 선별검사를 받겠다"면서 "내원객들에게 본의 아니게 걱정과 염려를 끼쳐드리게 돼 죄송하다"고 했다.

A원장의 문자 메시지기 인터넷 커뮤니티에 올라오자 칠곡 군민은 "불안하다" 또는 "양심적이다"며 엇갈린 반응을 내놓았다.

한편 서울의 한 의원은 휴원에 들어간 칠곡군 소아청소년과 의원과 이름이 같아 피해를 보고 있다고 호소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