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학교' 진상위, 제작진 감금·강요 주장
"합숙장소 출입 통제"
휴대폰 압수·식사통제 등도 거론
'아이돌학교' 진상위, 감금·강요 혐의로 제작진 추가 고발 /사진=한경DB

'아이돌학교' 진상위, 감금·강요 혐의로 제작진 추가 고발 /사진=한경DB

Mnet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가 연습생들을 감금하고 강요한 혐의로 제작진을 추가 고발했다. 현재 '아이돌학교' 제작진은 시청자 투표수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는 상태다.

'아이돌학교' 진상규명위원회의 법률대리를 맡고 있는 마스트 법률사무소는 지난 26일 서울지방경찰청에 제작진을 감금·강요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아이돌학교' 진상위 측은 해당 방송의 제작진들이 출연 연습생들이 합숙장소를 자유롭게 출입할 수 없도록 통제했으며, 일부 연습생들의 탈출시도에도 이를 제지하고 다시 합숙장소로 복귀시켰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휴대폰 압수, 과도한 용역 제공, 식사 통제, 열악한 시설에서의 합숙 강요, 의료 서비스의 부재 등을 거론하며 "제작진들이 연습생들로 하여금 위약금, 부당한 편집, 탈락 등을 언급하며 위구심을 느낄 정도의 해악을 고지했고, 이를 통해 연습생들에게 의무 없는 일을 강요했다고 볼 수 있다"고 전했다.

법률사무소는 "사회적인 관심이 순위조작에만 집중됐을 뿐, 더 큰 문제라고 할 수 있는 감금, 강요에 대한 부분은 제대로 관심을 받지 못했다"며 "이 사건을 공론화하고 제작진에 대해 엄중한 책임을 물어 연습생들에 대한 부당한 대우와 가혹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함"이라고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아이돌학교' 진상위 측은 "본 사건은 '아이돌학교' 촬영 당시 연습생들을 대상으로 한 감금, 강요 의혹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힘으로써 추후 재발을 방지하고자 하는 것이므로,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 및 엄중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했다.

한편 '아이돌학교' 진상위는 지난해 9월 생방송 문자투표가 조작됐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제작진을 사기와 증거인멸교사 혐의로 고소·고발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