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검사한 3명도 '음성' 확인…"27일 최종 퇴소 가능 전망"
"3차 전세기로 귀국한 우한 교민 147명 전원 '음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시에서 3차 임시 항공편으로 귀국한 교민들이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2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교민 147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현재까지 144명은 '음성'으로 확인되었고 3명은 재검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음성'으로 확인된 대상자는 26일 24시를 기준으로 격리가 해제되며, 27일 최종 퇴소가 가능하게 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이날 재검사를 한 3명 모두 최종적으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우한시와 인근 지역에 체류하던 교민 79명과 이들의 가족 등 147명은 지난 12일 정부가 마련한 3차 전세기를 타고 귀국했다.

이들은 임시 생활 시설로 지정된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서 머무르고 있다.

손녀를 돌보기 위해 자진 입소한 할머니 1명을 포함하면 국방어학원에서 격리 생활을 하는 사람은 총 148명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30일, 31일 두차례에 걸쳐 총 701명의 교민을 국내로 데려왔다.

지금까지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들어온 우한의 교민 및 가족은 총 848명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