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한국수력원자력 직원 코로나19 확진…본사 36시간 폐쇄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_ 본사 직원 1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상황실을 제외한 본사가 일시 폐쇄될 방침이다.

26일 한수원은 본사 근무자 A(32·여)씨가 25일 오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직원 100여명을 자가격리 조치했다. 필수 요원을 제외한 본사 전 직원은 27일까지 재택근무로 전환된다.

한수원측은 26일 오후 방역을 실시하고 필수 요원만 방역을 마친 상황실에서 24시간 특수근무를 진행한다.

경주에 있는 월성원자력본부도 청경 1명이 코로나19가 확진돼 근무지인 출입관리소를 일시 폐쇄한다.

월성본부는 청경 B(27·남)씨가 25일 오후 11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B씨와 함께 근무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직원 60여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출입관리소를 폐쇄 후 방역에 나섰고 별도 공간을 마련해 출입관리 업무를 보고 있다. 한수원 관계자는 "확진자 2명 모두 원자력 발전소 운영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