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에 개강 앞둔 중국 유학생들 입국
기숙사 자율격리 선택한 비중도 '미미'
일각에선 중국인 차별로 이어질 수 있다 '우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는 가운데 대학 개강을 앞두고 중국 유학생들이 본격적으로 입국하고 있다.

이에 대학가를 비롯해 지역사회가 긴장하고 있다. 이들 유학생 대부분은 학교 기숙사에 살지 않고 대학 주변에서 따로 자취 생활을 하는 만큼, 현실적으로 관리하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26일 교육당국과 대학가에 따르면 2월 마지막 한 주간 국내로 입국 예정인 중국인 유학생 약 1만명에 달한다. 이들 대부분은 대학 기숙사가 아닌 지역사회에서 거주하게 된다.

중국인 유학생이 가장 많은 경희대(지난해 기준 3839명)의 경우, 올해 다닐 중국 학생 중 2주 자율격리를 위해 기숙사 입소를 택한 이는 480여명뿐이었다. 나머지는 국내에 있는 거처에서 따로 지내겠다고 학교에 통보했다.

다른 대학도 상황은 비슷하다. 기숙사에서 2주간 자율격리를 하는 학생은 성균관대 3330명 중 100여명, 중앙대 3199명 중 80여명, 고려대 2508명 중 180여명, 한국외대 1810명 중 80여명, 연세대 1400명 중 30여명 수준으로 미미한 수준이다.

대학이 매일 전화 등으로 학생들의 상태를 점검하고 외출 자제를 당부할 계획이다. 이처럼 코로나19 안전수칙을 권고하지만, 현실적으로 학생들의 외출을 막거나 안전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할 방안은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여기에 우리나라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고 있어, 대학가 주변엔 불안감이 더 커지고 있다.

반면 일각에선 코로나19에 대한 공포를 중국인 유학생에게만 돌리는 것이 옳지 않다고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중국인 비하나 차별로 이어져선 안 된다는 점에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