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 방역조치…"확진자 동선 등 확인 중"

대구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확진자가 나온 대구시청 별관도 일시 폐쇄조치된다.

대구시는 북구 산격동 시청 별관 직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돼 별관 101동과 111동을 오는 26일 하루 폐쇄하고 방역한다고 25일 밝혔다.

확진자는 경제부시장실 직원 1명인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날 오후 확진판정을 받았다.

101동은 경북도청이 이전하기 전 사용하던 건물로 시청 별관 메인 건물이다.

별관에는 경제부시장실을 비롯해 대구시 경제 관련 부서가 주로 배치돼 있다.

이에 따라 관련 직원 수백명은 26일 하루 재택근무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퇴근 시간 전 긴급 소독을 위해 직원들을 일찍 퇴근시켰다"며 "확진자와 관련된 추가 정보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시청 별관도 폐쇄, 확진자 나와…"직원들 재택근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