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사 시작한 지 나흘만…모두 자가격리 중 이상 증상 없어

청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A(36)씨의 개인택시에 탔던 승객이 25일 모두 확인됐다.

A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지 나흘 만이다.

청주시, 코로나19 확진 기사 개인택시 탑승객 62명 전원 확인

청주시에 따르면 시는 이날 오후 8시 현재 A씨 택시에 탑승했던 승객 62명의 신원을 모두 확인해 자가 격리 조처했다.

청주시는 A씨가 지난 21일 자정께 확진 판정을 받자 22일부터 그의 택시 탑승객 확인에 나섰다.

A씨는 19일과 20일 택시를 운행하면서 50차례(62명)에 걸쳐 승객을 태운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카드 결제를 한 39건(48명)은 카드 정산사 등의 협조를 받아 승객을 모두 찾아냈다.

나머지 현금 결제한 11건(14명)은 택시 운행자료를 시 홈페이지 등에 공개한 뒤 4건(5명)의 자진 신고를 받아 확인했다.

이날 오전까지 확인 못 했던 7건(9명)은 경찰의 협조를 받아 승객 정보를 찾아냈다.

경찰은 현금결제 승객들이 승·하차한 지역의 각종 폐쇄회로(CC)TV 등을 확인하고, 탐문 조사를 진행했다.

현재 확진자 접촉자로 판명돼 자가 격리된 승객 62명 중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례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