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송파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명 늘어 총 9명이 됐다고 25일 밝혔다. 홈페이지에 이들의 동선을 일부 공개했다.

송파구에 따르면 관내 8번 확진자는 송파동 거주 중인 35세 남성이다. 해당 남성은 태국 후아인에 있다가 지난 24일 오전 8시30분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8번 확진자는 지난 17일부터 기침, 가래 등의 증상을 보였다. 귀국한 날 오후 8시15분께 송파구보건소에서 검체를 검사했고, 이날 양성 판정을 받았다.

9번 확진자는 오금동에 거주하는 24세 대한항공 승무원이다. 그는 앞서 대한항공이 "자가 격리를 하다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힌 승무원이다.

9번 확진자도 해외에서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그는 확진자가 대거 나왔던 이스라엘 성지 순례팀의 지난 16일 텔아비브발 귀국 항공편에 탑승했다.

지난 21일부터 증상을 보였고, 24일 오후 2시20분 송파구보건소에서 검사받았다.

구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는 진행 중"이라면서도 "다만 신규 확진자 급증으로 이동경로를 바로 파악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